K-Pop Star Jaejoong Apologizes After Coronavirus April Fool's Day Joke

Kim Jae-joong
Visual China Group via Getty Images/Visual China Group via Getty Images

Kim Jae-joong poses on the red carpet of the 13th Asian Film Awards on March 17, 2019 in Hong Kong, China.

South Korean singer Kim Jae-joong, known mononymously as Jaejoong, has apologized after falsely taking to social media on April Fool's Day to say he was diagnosed with the COVID-19 disease caused by the coronavirus that has caused a worldwide pandemic.

On April 1, in the afternoon in South Korea, Jaejoong shared a post on Instagram, saying that he was in the hospital and diagnosed with COVID-19, due to his disregard of directives from government officials and medical professionals.

Shortly after, he updated his post with an apology and a lengthy statement in which he revealed he didn’t have the virally-caused disease, but instead had made the post in an attempt to raise awareness due to the way that he perceived people to be dismissing the efforts and guidance of the medical and political communities to contain the spread of COVID-19.

In the updated post, he acknowledged that his actions were inappropriate, and that he will accept any justice meted out to him. South Korean police have reportedly been cracking down on misinformation in regard to the spread of coronavirus since January.

The peninsular country has been largely successful in keeping the coronavirus impact under control, and many countries in the world are seeking its aid.

Jaejoong is a popular singer-actor throughout Asia; he started his career as a member of boy band TVXQ! in 2003, and was one of three members to form breakaway act JYJ in 2010.

See the post below.

 

View this post on Instagram

 

해서는 안 될 행동이라고도 저 스스로도 인식하고 있습니다. 먼저 제가 SNS 쓴 글로 인해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해 피해 받으신 분들, 행정업무에 지장을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과 사과드립니다. 옳지 않다는 판단. 알고 있습니다. 현재 느슨해진 바이러스로부터의 대처 방식과 위험성의 인식.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해 피해 받을 분들을 최소화시키기 위해 경각심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습니다. 봄이 찾아와 따뜻해진 계절의 야외에서의 여가생활, 개학이 미뤄지고 여유로워진 시간을 활용한 밀폐된 공간에서의 접촉 등으로 제2의 제3의 코로나 패닉을 낳을 수 있다는 생각에 너무나 무섭습니다. 저의 아버지도 얼마 전 폐암 수술을 받으시고 줄곧 병원에 다니셨습니다. 그러면서 병원에 계신 의료진과 환자들을 보면서 뭔가 화가 나기도 하고 바이러스가 남의 일이 아니라 자신의 일이었다면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정작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해 벗어나고자 노력하는 분들과는 반대로 평상시와 다를 바 없는 복장과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채 여가생활을 즐기고 계시는 분들이 많다는 이야기에 경각심이 필요 하다 생각 했습니다 다양한 정보매체와 인터넷에서도 크고 작은 주의를 요청하고 있는 가운데 그 이야기를 들어주지 않는 사람들에게 어떻게해서든 현시점의 위험성을 전달하고 싶었습니다. "제발. 귀 기울여주세요. 제발. 아프지 말고 아픔을 겪지 마세요." 라구요. 제 주변에서마저도 확진자가 생겨나고 있습니다.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니란 걸 확신했고 두려움은 배로 느껴졌습니다. 사람을 잃고 나서야 반성하는 태도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답답하고 힘들지만 지금보다 더.. 조금 더 노력해서 이 힘든 시기를 함께 이겨내고 싶습니다. 오늘의 글..지나치지만, 지나칠 정도의 관심을 가져주신다면 이야를 들어주지 않을까라는 방법이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드리고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제 글로 인하여 코로나 바이러스를 위해 애쓰시는 정부기관과 의료진들 그리고 지침에 따라 생활을 포기 하며 극복을 위해 힘쓰는 많은 분들께 상심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A post shared by J_JUN 김재중 ジェジュン (@jj_1986_jj) on

THE BILLBOARD BIZ
SUBSCRIBER EXPERIENCE

The Biz premium subscriber content has moved to Billboard.com/business.


To simplify subscriber access, we have temporarily disabled the password requirement.